Category: 미용

겨울철 피부, 얼마나 신경 쓰고 계세요?

 

겨울런닝

살을 에는 듯한 겨울 한파가 계속되면서 창문을 꼭꼭 닫아두고 생활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환기가 되지 않은 실내에서 지속적으로 생활하게 될 경우, 알레르기 및 호흡기 질환 외에도 각종 피부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특히 겨울철 피부는 여타 계절에 비해 매우 민감한 상태이므로, 적절한 환기와 청결한 실내공기 유지해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여러 피부 병변들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라마르피부과 황선영 일산점원장은 “겨울철 환기를 안 해 실내 공기가 오염되면 대기 내 먼지 곰팡이 세균 등 각종 오염물질들이 피부에 달라붙어 피부를 자극하게 함으로써 각종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게끔 할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난방기 가동으로 인해 형성된 건조한 공기를 실내에 정체시켜 피부건조증, 피부유수분밸런스 저하, 피부노화 등의 피부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특히 상대적으로 피부가 민감하고 약한 노인들이나 아토피질환 환자들은 실내공기 청결에 더욱 신경을 써 피부건강을 지키는데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건조하고 오염이 심한 공기에 노출된 피부는 그 방어기재의 하나로 유분의 분비가 활발해져 번들거림은 물론이고 뾰루지, 여드름 등 비롯한 각종 여드름성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때문에 지성피부나 여드름성 피부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실내공기 환기에 더 높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하겠다.

이를 위해 최소 하루 2회, 마주 보는 창을 열어 통풍을 원활하게 하여 자연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효과적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침대, 쇼파, 카페트, 난방기 등 먼지와 오염물질이 많이 발생하는 구역의 환기는 더욱 철저히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겠다. 아울러 실내에 화분이나 가습기를 적절히 배치하여 공기정화 및 실내습도를 맞춰주는 것 역시 실내 공기오염으로 인한 피부트러블의 발생을 억제시켜줄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이라 하겠다.

단, 가습기 등이 청결히 관리되지 않거나 습도가 지나치게 높으면 오히려 곰팡이나 세균이 번식해 공기를 오염시킬 수 있으므로 기기관리 및 습도조절을 철저히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며, 이때 겨울철 실내습도는 40~50%를 유지하는 것이 피부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하겠다.

 

/원문기사 네이버 건강 테마&뉴스
/ 헬스조선 편집팀 hnews@chosun.com

 

아기피부

날씨가 많이 추워져서 제 주변에도 꽁꽁 싸매고 다니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한두겹도 아니고 최소 서너겹에 많게는 다섯겹, 여섯겹도 껴입는 분들이 있더라구요. 그럴 수록 환기와 수분공급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특히 마라톤을 즐기시는 러너분들은 극단적인 환경에 노출이 많이 되다보니 더더욱 주의가 필요 할 것 같습니다.

저 역시도 그렇게 많이 뛰는 것도 아닌데 날씨가 워낙 춥다보니 손발이 빨갛게 얼기도 하고 주변에는 피부에 약간의 동상 증상을 보이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위의 기사에서는 실내공기의 정화와 습도에 촛점을 맞추고 있네요.

위의 기사를 잘 읽어보시고 아기피부 처럼 건강하게 또 즐거운 런닝 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