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부상재활치료

뇌 활용법, 머리가 아니라 ,몸,을… 운동은 정말 중요합니다

4화. 뇌 활용법, 머리가 아니라 ‘몸’을 써라
새벽 6시 반에 눈 비비며 일어나 7시 반까지 등교,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학교 수업, 야간자율학습 9시에 마치면 11시까지 인터넷 강의 혹은 학원 수업 야간자율학습, 집에 와서 씻고 잠깐 놀다보면 새벽 1시 취침..

18살 한 여고생의 하루 입니다.
학교생활을 묻는 질문에 한 남자 고등학생은 “감옥같다” 라고 말하더군요. 새벽부터 집을 나서서 밤까지 공부, 공부, 공부..시험을 치면 성적대로 줄 세우는 게 싫다고요. 학부모님도 한숨을 내 쉬지만 ‘안타깝지만, 참고 견디라는 말 밖에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말합니다. 안타깝지만 이 모습은 한 학교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http://m.newsfund.media.daum.net/episode/366 여기서 가져온글입니다.

근데 이렇게
앉아만 있는다고 정말
공부를 잘 할까요?

미국도 다르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공립학교에서 수학, 과학, 영어 수업은 늘리고 체육 수업은 조금씩 줄여나갔다고 하지요. 그런데 일리노이주 네이퍼빌의 한 고등학교에서 공부가 아닌 특별한 체육시간을 가지면서 학생들의 성적이 눈에 띄게 올랐습니다.
보통 체육시간에 농구나 야구 등 게임 중심의 수업을 하면 공이 자신에게로 오기를 기다리거나 응원을 하며 서있는 시간이 많잖아요. 그래서 필 롤러라는 체육교사는 학생들의 건강을 위해 매주 한 번 있는 체육 시간에 오래달리기를 시켰습니다.
그런데 달리기를 잘하는 학생도 있고, 못하는 학생도 있잖아요. 열심히 해도 못한다고 하면 하기 싫어지고요. 롤러가 잘 못 뛰는 학생에게 시험 삼아 심장박동을 측정을 했더니 187이 나왔습니다. 열두 살짜리의 최대심장박동 수치가 약 209이니, 정말 힘껏 달렸다는 이야기거든요. 그래서 다른 학생들에게도 각각의 심장박동을 측정하여 각자의 수준에 맞게 하도록 했지요.

이렇게 매일하자 학생들이 건강도 눈에 띄게 좋아졌는데, 생각지도 못한 데서 또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바로 성적이요. 학생들의 학습력이 높아진 것입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네이퍼빌 지역의 다른 학생들에게도 이 체육 수업이 전해졌어요.
당시 국제적으로 수학 과학 성취도를 비교하는 테스트 팀스(TIMSS)에서 학생들은 놀라운 성적을 냈습니다. 이때 38개국 23만 명 학생들이 참여했는데, 네이퍼빌 학생들이 과학영역 1등, 수학 6등을 한 것이죠. 미국 전체 학생이 과학 18등, 수학 19등을 했으니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하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평범했던 이 학생들의 뇌를 바꾼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운동’ 입니다. 공부 잘하는 방법을 찾는데, 왠 운동이냐고요? 차차 알아보죠.
좋은 뇌의 첫 번째 비결, 운동
앞서 뇌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었는데요, 이제는 본격적으로 뇌가 좋아지고, 뇌를 잘 쓰는 법을 알아보려고 해요.

뇌를 잘 활용하는 방법, 그 첫 번째는 “머리가 아니라 ‘몸’을 써라”입니다.

“어떻게 하면 머리가 좋아지나요?”라고 물어 오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질문의 의미를 들여다보면 보통 기억력, 학습력이 좋은 것을 생각하시더라고요.
특히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님이 성적을 높이기 위해 공부 잘하는 법을 많이 물어보시기도 하고요, 요즘은 성인이 되어서도 ‘평생학습’을 해야 한다고 관심도 많으시더라고요.

“운동이 몸에도 좋으니 뇌에도 좋겠지, 당연한 거 아니야?” 하시는 분 있으실 텐데요. 그렇습니다. 그런데 운동이 특히 기억을 잘 할 수 있는 뇌를 만들어 준다는 것도 아시는지요?

‘체력이 좋아지니까’ ‘스트레스를 해소하니까’와 같이 간접적인 이유도 있지만, 운동은 뇌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까지 미칩니다. 말하자면 신경세포가 자라도록 ‘성장촉진제’를 만들어주는 것입니다.

집에서 화초를 기를 때에도 잘 자라지 않고 시들하면 영양제를 놓잖아요. 영양분이 많고 튼튼한 나무는 땅에 뿌리를 내리기도 쉽고 가지와 나뭇잎을 더 뻗어 햇빛 영양분을 받기에도 훨씬 좋겠지요.
운동은 뇌 속에 그런 천연 영양제를 만들어줍니다. 신경세포가 잘 자라 다른 세포로 정보를 전달하도록 성장을 돕는 인자를 많이 생성하게 하거든요. 특히 기억의 저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해마를 더 튼튼하게 합니다.
우선, 기억이라는 것을 보죠. 기억이 저장되고 회상하는 과정은 모두 신경세포의 신호를 거칩니다. 1화에서 설명 드렸던 뇌세포 간의 연결, 시냅스를 통해 우리 뇌에서는 정보가 전해집니다. 그러니까 학습이 이뤄지려면 우선 신경세포가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겠죠.
신경세포가 성장, 분화할 수 있게 하는 물질이 신경세포 성장인자 NGF(Nerve Growth Factor)인데요, 좀 낯설지요? 신경세포가 잘 자랄 수 있게 도와주는 촉진제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것이 신경세포들 사이의 시냅스 근처에 있다가 혈액순환이 빨라지면 방출됩니다. 또 이 과정을 도와주기 위해 다양한 종류의 호르몬이 신체 곳곳에서 분비되어 새로운 신경세포가 잘 성장할 수 있도록 합니다.
[